보훈이란 무엇인가?

독립투사들
보훈이란 국가를 위해

자신의 몸과 마음을 바친 분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그에 보답한다는 의미입니다.
그분들의 희생과 공헌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을 더 많이 사랑하고 더 좋은 나라로 가꿔나가야 합니다.
고대에는 국가 전쟁 시, 공을 세운 이들을 포상하여 국가와 통치자에 대한 충성심을 유도하기 위해 보훈제도를 활용하였습니다.
보훈의 대상 역시 일반 병사들보다는 전장에서 공을 세운 장수들 위주로 실시되었습니다.
이후 근대에 이르러 국민을 나라의 주인으로 섬기는 민주주의 이념이 확산되고 세계인들의 의식, 문화수준이 선진화됨에 따라 세계 여러 나라에서는 국가보훈을 나라가 반드시 수행해야할 의무라는 인식을 갖고 체계적인 제도를 구축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군인들 및 어린이
현재 우리나라 보훈대상은

독립유공자, 참전용사들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 발전, 공무 수행 중 국민의 생명 또는 재산의 보호 등을 위해 희생되거나 공헌하신 분들에게까지 그 범위를 점차 확대하였습니다.
우리나라는 1950년 공비토벌 희생자 등을 위해 마련한 '군사원호법' 제정을 시작으로 보훈제도가 발전하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후, 종래의 원호제도가 그대로 유지되다가 1961년, '군사원호청'(1962년에 '원호처'로 승격)을 설치하고 원호 관련 각종 법령과 제도가 마련되면서 구체적인 틀을 갖추게 되었습니다.
1984년 원호제도가 국가유공자 예우제도로 고쳐지면서 명칭도 원호처에서 국가보훈처로 바뀌었고, 국가보훈정책도 기존의 물질적인 보상에서 한발 나아가 국가유공자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국가발전의 정신적인 에너지로 결집시키는 등 선진국형 보훈제도로 발전하고 있습니다.